병사에게 패드립쳤다가 보직해임당한 여단장 대참사




































여태까지 여단장 하면 이 짤만 떠올랐는데 이제는 저 패드립 여단장이 생각나겠네ㅋㅋㅋ



여러분들 덕분에 자전거를 샀습니다 그런 김에 공약 겁니다


이문열 삼국지 도입부에 나오는 유명한 이야기다.
유비가 젊었던 시절, 한 노인이 유비에게 반말을 하며 자기를 업고 강을 건너달라고 요구한다.
유비는 노인을 업고 강을 건넜는데 돌아온 것은 감사 인사가 아니라 또다른 요구였다.




노인은 자신의 짐을 놓고 왔다며 유비에게 한 번 더 왔다갔다 해야한다는 요구를 한다.
유비는 요구를 받아들여 결국 총 세번이나 노인을 업고 강을 건넜다.
노인은 이런 유비에게 무슨 생각으로 두번째 부탁을 들어줬냐고 묻고 유비는 ‘두번째 부탁을 거절하면 첫번째 했던 수고에 대한 고마움도 사라지지 않겠느냐’ 라는 말을 한다.


여기 한 유비가 있다.
그는 20만원을 보내며 후원자 1등의 자리를 노렸다.


그러나 20만원을 저격한듯한 25만원의 등장에 유비는 멘붕하게 된다.
강을 한번 더 건널 것인가 말 것인가…




결국 강을 건너버리고 만 유비.
250,001원으로 1등의 자리를 차지하나 했는데,


곧바로 입금된 797,979과,


100만원은 그의 설자리를 빼앗아버렸다.




유비는 또다시 강을 건너기 시작한다.
다 더해보면 알겠지만 깔끔한 30만원임.
이걸로 3위 자리라도 차지하려고 했지만,


그걸 막기 위한 유제광의 83,333원 추매 때문에 4위로 떨어지게 된다.


그리고 도우넛의 30만원 입금으로 공동4위가 되고 마는데…




이미 이건 이성의 영역이 아니다.
남이 사치스러운 자전거 사는 거에 돈을 보내주는 것 자체가 상식 밖의 행동인데 심지어 그 순위를 방어하려고 추가 입금을 하고 또 그걸 방어하는데서 나는 인간이라는 게 그렇게까지 이성적으로 설계되진 않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사실 모든 사람이 이성적이었다면 이 프로젝트가 성립이 되는 일도 없었겠지…

결국 2020년 6월 17일 오후 1:22경 기준으로 10만원 이상 고액 기부자들의 순위는 이렇게 된다.




이 와중에도 마감 시간이 언제냐며 순위방어를 꾀하는 사람들이 있었고 나는 이들의 광기를 통제하기 위해 마감시간을 정해놓게 된다.
2020년 6월 17일 20시 까지 입금을 받으며 순위표는 그 시각까지만 반영된다.
물론 그 이후 입금을 해도 내가 먹고 즐기는데에 잘 쓰겠지만 순위표에는 반영 안 된다.
10만원 이상 고액 후원자들 이름은 금액 순으로 자전거에 스티커로 박제될 예정이다.


그리고 자전거 같은 경우 원주에 있는 한 자전거 가게에서 이미 주문을 했다.
아는 자전거 업체 대표님께서 소개를 해주셨는데 꽤 의미있는 수준의 할인을 받아와서 원주까지의 거리를 생각하지 않아도 될 정도다.
배송을 기다리기엔 빨리 후원자들에게 자전거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커서 내가 직접 가져 가려고 했는데(SUV라서 자전거 가져오기가 용이함),


마감시간도 정해진 김에 공약을 하나 걸었다.
만약 지금부터 저녁 8시까지 300만원이 모인다면 원주에서 자전거를 타고 돌아오기로.




이걸 개인계정에 먼저 썼는데 그 사이에 벌써 50만원이 모였다.
남은 6시간 30분 동안 250만원이 추가적으로 모이느냐 안 모이느냐로 내 오늘 새벽 시간이 크게 달라질 것 같다.

아무튼 뭐가 어찌됐건간에 여러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여기서 여러분들은 최소 천원 이상 보내준 후원자들을 말함)



벗방BJ로 전향한 인터넷 방송인 브베 근황


인기 인터넷 방송인 브베.




2주 전 마지막 영상을 끝으로 그의 채널에는 영상이 올라오고 있지 않다.
왜?
해당 37분 짜리 영상에 그 정답이 있다는데,


왜인지 확인하려고 열심히 봤지만 3분간 자기가 왜 나훈아의 잡초를 불렀는지 같은 쓰잘데기 없는 소리만 해대길래 바로 영상 꺼버렸다.
너무 화가 나더라.
도저히 못 보겠다.


그래서 나무위키를 보니까 브베 채널은 저작권 신고로 인해 채널 폐쇄 대기 중이란다.
채널이 폐쇄되면 다른 채널을 사용하거나 소유하거나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사실상 유튜브를 다시는 못 한다ㄱ… 어라? 왜 갑자기 내 눈에서 눈물이?




이후 일어난 일에 대해서는 브베 팬 채널에서 누가 정리해놨길래 그거 퍼왔음.


팬더tv 에서 스트리밍 방송을 하기로 했다고 함.
여기가 팝콘보다 더 수위가 세단다.




첫날은 괜찮았지만 그 이후로 시청자와 수입이 하락함.


그리고 내린 결단은 바로,


벗방.




팬더tv에 맞는 새로운 컨텐츠를 준비한다며,






브베의 새로운 모습을 보이는데…


아앗…



충격과 공포 그 자체.


어머님과 함께 산다고…












이게 6월 16일 이전까지의 일이다.
그리고 오늘 전 인터넷을 강타한 바로 그 사건.




바로 떡방이다.
물론 실제 떡으로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첨부한 캡쳐는 브베가 방송을 하던 판타tv를 도방한 어떤 유튜브 채널인데 최대 시청자가 2만명 까지 갔었다.
이걸 보고 브베와 함께 방송하던 여자는  “아니 본방이 600명인데 도방이 2만명이네? 심지어 지가 도네까지 받고 있네” 라는 말을 하며 분노했다.


이게 나도 참 수위를 지키면서 글을 써야하니까 힘든 사항이 좀 있다.
그림을 그려놓은 곳이 전부 다 살색이라고 보면 될 거다.


이 다음에는 후원에 따라 미션을 수행했는데 서로 키스를 하기도 하고,




음… 뭐라고 말로 표현해선 안 될 것 같아서 사진으로 대충 어떤 느낌인지 전달하려고 한다.
참 주제가 주제이니만큼 어렵다.
(첨부된 그림은 예술작품입니다.)


남에게 충격을 줬으면 줬지 받을 것 같지 않던 카광마저 큰 충격을 받을 정도로 강렬한 데뷔였다.
카광 뿐만 아니라 나 역시도 충격을 받았고 내 주변 사람 중에서도 충격을 받지 않은 이가 없었는데,

그 와중에 브베의 표정은 정말 행복해보였다.
그리고 2만명이 도방하는 걸 알면서도 2만명 앞에서 브베에게 …을 해주는 여성분 역시 돈 벌려고 애쓴다는 느낌보다는 천직이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쾌활해보였다.


여러모로 충격적인 6월 16일이었다.
나는 앞으로 좀 열심히 살려고 한다.
너네도 열심히 살아라.
학생이면 공부 열심히 하고 백수라면 알바라도 하고 회사원이면 일 열심히 하자.
열심히 살아야 할 것 같은 세상이다.



이번에 북한이 폭파한 남북연락사무소에 대해 알아보자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시켰다고 한다.
근데 이게 뭔지 알아야 좀 분노하기도 쉽지 않을까 해서 뭔지 설명해드림.




2018년 뉴스인데 남북연락사무소 리모델링에 100억원을 썼다고 함.


개성공단에 지어진 거임.


우리 돈으로 지은 건데 건물 이름이 공동련락사무소…




보기만해도 ㅈ같은 한반도기는 덤이네.


여기는 또 연락사무소라고 적혀있네


좋단다.




어흑… 우리의 피같은 세금 97억 8천만원…


저게 폭파되면서 97억 8천만원이 날아갔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잘못된 생각임.


왜냐면 저 97억 8천만원은 건물을 짓는 비용이 아니라 개보수 비용이기 때문임.
2005년에 건물 지을 때도 우리 돈 80억 들여서 지었었는데,




거기에 98억을 더 했으니까 170억 이상 날려먹은 거임.


왜 개진보라는 말은 안 쓰면서 개보수라는 말은 이렇게 대놓고 쓰는지…
보수 혐오를 멈처주세요.


적국에다가 건물 참 예쁘게도 지어났네.




퉷.


그러니까 문재인이 170억을 날려먹었다고 표현해야합니다.
차라리 사대강 22조가 낫지.
아 사대강 자전거길을 스페셜라이즈드 전기자전거로 달릴 생각하니까 벌써부터 가슴이 설렌다.


폭파되기 전 날 문재인의 발언.




폭파 2분 뒤 통일부의 발언.


폭파에 대한 민주당 국회의원의 발언.


폭파에 대한 문재인 지지자의 발언.


대단하다 대깨문!



당근마켓 남의집 벌레 잡아주고 3만원 받은 썰


포획도 했고 그냥 꺼내서 밖으로 버려주면 3만원을 주겠다고 함.




너무 편한 작업이라 의심하는 벌레잡이.


근데 나도 저 심정 이해한다.
나는 모기도 직접 못 잡거든.


진짜 작은 벌레였네.




입금 완료.


A/S는 대체 뭘까?


이걸 제보받았는데,




저 벌레잡이가 팔로워였음.

 


내가 요릉이여~
이걸 계기로 썸을 탄다거나 그런 일은 없으려나.




가 궁금해서 물어봤는데,


벌레잡이는 여친이 있다고 한다.
끝.



스페셜라이즈드 프로젝트 기부자들 현재 스코어

이 글은 2020년 6월 16일 오후 1시에 작성 되었습니다.


어제 올렸던 스페셜라이즈드 자전거를 사고 싶으니 돈을 달라는 글.




이런 대놓고 구걸하는 글에 과연 얼만큼의 반응이 있었을까?


150만원 짜리 자전거를 목표로 모금 했을 때는 익명의 유튜버가 보낸 10만원이 최대 금액이었다.
그렇다면 690만원 짜리 자전거를 목표로 모금 했을 때는?


일단 함시현 씨가 100,010원으로 전고를 뚫었다.
기존 1등이 10만원이었으니 10원 더 쓴 100,010원이면 본인이 1등일 거라고 생각했나봄.




이어서 함현수 씨가 100,200원으로 함시현을 제쳤다.
같은 함 씨 끼리 뭔가 투쟁심이 생겼나? 생각했는데…


알고보니까 둘이 친형제였다.
친형제가 윾머에게 10만원씩 보낼 정도의 팔로워라니.
망했노…


그리고 윤준식이라는 사람으로부터 222,222원이 입금됐음.
이걸 보고나서 윤서인 작가가 아들 이름으로 보낸 줄 알고 역시 코사단장 의리있구먼! 하고 생각했었는데 그냥 동명 이인이었음.




이어서 페친인 Kevin Lee가 20만원을 입금함.


그 무렵 페이지에는 유제광 씨가 기부금 1등 하면 친추를 해주는 거냐고 물었음.
그래서 기부 안 해도 그냥 친추 걸어주겠다며 친추를 보냈는데,


띠용 25만원을 입금하신 거임.
이렇게 되며 또 1위가 바뀜.




분노한 Kevin Lee는 50,001원을 입금하며 다시 1등 자리를 탈환함.
그렇게 끝나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최평강 씨가 나타나서 797,979원이라는 무지막지한 금액을 입금함.
친구친구친구… 친구 추가를 원하시는가봄.
Kevin Lee는 이걸 보고 좌절하며 분노 폭발.


대체 나같은 보잘 것 없는 사람에게, 뭐 따로 좋은 곳에 쓴다는 것도 아니고 내 자전거 산다는데 80만원이나 되는 돈을 보내는 사람은 대체 뭘하는 사람일까? 하는 호기심이 생겨서 프로필에 가봤더니 베리스토어라는 직장명이 보이더라.
일단 내가 키우는 고양이 이름이 베리라서 더 호기심이 생겼음.




검색해보니까 기부 경매 플랫폼이라고 함.
이게 무슨 말이지?
워렌 버핏과의 식사권 경매처럼 유명인들과의 식사권 경매를 해서 그 금액을 기부하기도 하고 유명인들의 애장품을 경매하기도 해서 그걸 기부하는 업체라고 함.
띠용?


안 그래도 얼마 전 딱 저런 상상을 했었는데 와 이게 무슨 우연이지.
아무튼 80만원 정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글 올리기 거의 직전에 111,111원 입금해주신 정원식 씨 까지.
현재 690만원 짜리 스페셜라이즈드 자전거까지 남은 금액은 절반가량.
다들 힘내서 나에게 근사한 자전거를 선물해주는 게 어떨까?



(감동실화)자전거를 위한 모금… 그리고 그 결과


개인계정에 올렸던 프로젝트다.



내가 자전거를 사려고 했는데 돈이 없어서 구걸을 했다.


150만원 짜리 메리다 사일렉스 300만원을 사기 위한 모금.


썸네일의 흑인은 그냥 구글에서 검색해서 나온 아무 상관 없는 아이고 그냥 내 자전거를 사려는데 돈 좀 보태달라는 글이었음.
보통 이러면 누가 보내줄까? 하는 생각이 들텐데,




의외로 실시간으로 계속 들어오더라.
69원이 꽤 많았음.


74원도 꽤 많았음.
다들 왜 69원과 74원이 많은지는 알 거라고 생각함.


윤서인 작가 최대 업적.
원래 1만원 이하 후원액 중 가장 많은 게 6974원인데 7199를 유행어로 하면서 7199원도 꽤 많이 들어왔음.
7199-6974 = 225로 상당한 액수 차이가 난다.




그리고 갑자기 이상일이라는 사람이 23,100원을 입금한 거임.
잘 이해가 안 되는 사람을  위해 설명하자면 231 = 이삼일 = 이상일 이런 말장난.


그래서 카광(본명 이상일)이 보낸 줄 알고 고맙다는 인사 하려고 카톡 보냈는데 얘가 아니었음.
나중에 알고보니 동명이인의 소방관이 보내준 거였음.


꽤 많이 보이는 518원과 523원.
518은 다들 아는 ‘그 운동’이 일어난 일이고 523은 노무현 죽은날.




아직까지 잘 모르겠는 게 바로 78,491원이다.
꽤 많은 금액인데 대체 어떤 의미가 있는지 그 의미를 못 찾았다.
알겠다 싶은 사람은 댓글로 좀 달아주셈.


그리고 단일 최고 금액인 10만원.
보낸 사람 이름을 보고 누군지 바로 알겠어서 페메를 보냈다.


내가 해줄 거라고는 확실한 익명처리 뿐…
정치 관련되지 않은 유명 유튜버라 확실한 익명 보장이 최고의 보답 아닌가 싶다.




아무튼 저걸로 100여만원이 넘게 모였는데 나는 결국 매리다 사일렉스 300을 사지 않았다.
대체 어떤 이유여서일까?
막상 돈이 모이니까 정말 좋은 일에 쓰고 싶은 마음이라도 생긴 걸까?


스페셜라이즈드 2020 터보 크리오 SL 콤프 카본 EVO 전기 로드 자전거를 보고나서 여기에 꽂혔기 때문이다.
이걸 본 후로는 사일렉스 300 같은 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가격은 690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더 필요합니다.


돈을 보내주세요.
690만원 짜리 자전거가 타고 싶습니다.
정의연처럼, 윤미향처럼 어디에 썼는지도 모르게 불투명하게 쓰지 않겠습니다.
오로지 저 자신만을 위해, 690만원 짜리 자전거를 사고 만약 남는다면 스시, 한우 오마카세를 먹겠습니다.
부디 보내주십시오.



혼자 썸타다 끝나버린 남자의 카톡 대화 대참사




































ㄷㄷㄷ



일본여자 유튜버에게 들이대는 55세 한국남자




























































아…


일본에서도 조롱 받는 일본여자에게 들이대는 한국남자들…
여러분들은 욘사마가 아니에요 ㅠㅠ



백인 경찰이 흑인을 또? 햄버거 가게를 불태운 흑인 시위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