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유출됐던 박원순 시장 고소장… 알고보니 진짜


인터넷에 피해 여비서가 작성했다는 고소장 내용이 떠돌았다.
나도 카톡으로 받았었는데,


근무기간이 2020년 7월 16일 까지로 나와있어서 가짜뉴스라는 설이 있었다.
왜냐면 이게 퍼지던 시점이 7월 10일이었거든.


그리고 MBC에서 경찰 말을 빌어 ‘가짜 뉴스’ 라고 못을 박았다.
근데 경찰 말을 잘 들여다보면 알겠지만 고소장 양식에 맞지 않고 출처 불분명이라고 했지 저게 거짓이라고 확실하게 말한 건 아님.
양식이야 뭐 쓰는 사람 나름이고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해서 가짜라는 법은 없으니까.


MBC 보도 이후 MBC의 보도를 근거로 좌파들이 가짜 고소장이라 하고 다님.


유출될리가 있겠냐고.


그리고 해당 글이 어떤 경위로 퍼지게 되었는지 조사를 들어가게 되었는데…


알고보니 고소장 문건은 누가 소설로 지어낸 게 아니라 피해자 어머니와 친한 목사가 유출한 거였음.


변호사를 만나 초안으로 작성한 내용임.
그러니까 피해자가 작성한 게 맞았음.
다만 초안이기 때문에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과는 조금 달라졌겠다.


피해자 엄마가 친한 목사에게 이런 일이 있으니 기도해달라며 보냈고 그 목사는 다른 교회 관계자에게 보냈는데 그러다가 퍼짐.
근무 기간 같은 경우 오타였다고.


양식에 맞지 않은 이유 : 1차 진술서라서.
출처 불분명 : 이제 분명해짐.
결국 MBC의 뉴스가 더 가짜뉴스에 가깝다.

그러면 우리가 이제 뭔가 궁금한 게 생겼을텐데 일단 그건 접어두기로 하고,
갑자기 ‘회사’ 다니던 친구가 ‘사장’에게 썼던 ‘고소장’이 생각나서 그거나 올려보려고 한다.
(시 아니고 사 임ㅎ)



어우야… 물론 이건 피해자의 진술일 뿐 실제 있었던 일이라는 건 아닙니다.
근데 와… 대단하다!

 

 

물어보살 36세 애 둘 키우는 미혼모의 고민 대참사


36세에 하는 일 : 자격증 공부.


미혼모임.


어떤 사정이 있을까?


그나저나 누구 닮았는데 언급하기가 좀 그렇네.


이름, 얼굴 다 나왔으니까 하고 싶은 말 있더라도 좀 조심들 하고…


애들 시설에 맡긴지 3년됐음.


경제적인 문제도 크지만,


애들한테 잘못을 많이 했다고.


알콜중독에 흡연까지…


사실 선택을 한 게 아니라 당한 거 아닐까?
그런데 애아빠는?


인터넷 카페에서 만난 남자와,


임신…
연애중이었건 건 맞을지 의문이 들지만 이것도 고소당할까봐 의문 안 갖겠음.


싸튀충이 나쁘긴 함.
솔직히 남자가 못됐지.


응?


아빠’들’?


둘째도 마찬가지라는데 뭐가?


두 딸의 아빠는 다른사람.


대체 무슨 인터넷 카페노…


미혼모 시설에서 지내다 나간지 얼마 되지도 않아 바로 또 인터넷 카페에서 남자 만나서…
그래서 딸들 나이가 한살차이임.


흠…


기초수급자로 월 80만원 받는다고 한다.


응원하며 마무리.
보통 이런 떡밥이 나오면 남자는 남자편들고, 여자는 여자편 드는 경우가 많던데 과연 어떨까?


먼저 남초 사이트 반응.
의외로 남자들의 성욕을 까는 모습을 보이고 있음.


여초사이트 반응.
의외로 여자의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건너건너 아는 사람인데 애들은 차라리 시설에 있는 게 나을 정도란다.
대체 어떻길래 저 어린 애들이 엄마 품보다 시설에 있는 게 나을 거라고 생각할까…


물론 비정상인도 있음.

 

당헌 무시하고 서울, 부산시장 후보를 내겠다는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사이트를 달펴보면,


강령, 당헌, 당규, 윤리규범이 있다.
그리고 이 중 당헌.
당헌의 헌은 헌법의 헌과 같은 한자를 쓴다. 법 헌.


더불어민주당 당헌 제12장 제3절 제96조 2항을 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 라고 되어있다.
사실 이 내용은 원래 민주당 당헌에 있던 내용이 아니다.


2015년 6월 민주당 혁신위에서 저런 내용의 당헌이 생겨야 된다고 주장했고,


문재인도 같은 말을 하면서 당헌에 추가된 것이다.


그러니까 이런 거다.
박원순 시장이 죄를 짓고 목숨을 끊게 되며 서울시장 자리가 비게 되어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


근데 선거는 공짜가 아니다.
2011년 계산해본 서울시장 보궐선거 비용이 최소 300억원이라고 한다.
인건비 상승, 물가 상승, 서울 인구수 증가를 생각해볼때 돌아올 선거는 한 500억 정도 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게 근데 안 들어도 되는 비용인데 박원순 때문에, 민주당 때문에 날리는 세금이다.
민주당에서는 이런 상황에서 자기들이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당헌을 만든 것인데…


그런 거 없고 그냥 시장 후보 내겠다고 함.
왜? 성추!@#행은 부정부패가 아니니까!
참고로 당헌에는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라고 되어있지 콕 찝어서 부정부패라고 하지 않았음.
‘등’의 뜻을 모르나?
당헌을 개정해서라도 후보를 내야한다고 함.


민주당 네임드 국회의원 박주민.
민주당 소속 부산시장 오거돈이 성추~!@#행으로 사퇴한 것에 대해서는 부산시장에 민주당 후보를 내지 말자고 했었는데,


민주당 소속 서울시장 박원순이 이승에서 사퇴를 한 건에 대해서는 후보를 내야 한다고 말바꿈.
상황은 똑같고 부산이냐 서울이냐 차이인데 아무튼 내야 한다고 함.
유권자에게 선택의 기회를 드리고 선택을 받음으로써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공당의 모습 아닌가? 와 양심 있노?
비판은 충분히 감내하겠지만 아무튼 후보는 내야한다며 말바꿈ㅋ.


이번엔 이재명.
민주당에서 서울, 부산시장 후보 내지 말아야 한다고 말함.


만일 후보를 내면 국민이 민주당에 대해 또 거짓말 한다고 생각할 수 있으니 무공천을 해야한다고 함.


그러면서 공천할 거면 제대로 된 사죄를 해야한다고 함.
그래서 공천을 하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애매모호하게 말했는데,


무공천 주장한 적 없다고 함.
일단 당헌에 그렇게 적혀 있긴 하지만 어기면 된다고.


서울, 부산 모두 여자가 피해를 당한 지역이니 여자를 공천하면 되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음.


입다물고 침묵하는 경우도 있고,


저런 당헌 있어서 민주당만 불리하니까 당헌을 없애자는 사람도 나왔음.


180석의 나라에서는 이런 읻로 자연스럽구나…